*미루*/12야

십이야..

세익스피어 원작…

십이야가 전하는 사랑의 비밀 12가지

제1야 사랑은 질병이라, 빨리 극복할 수록 좋다.

제2야 사랑에 빠진 사람들은 항상 ‘운명적 만남’이라 한다.

제3야 사랑에 빠진 이들을 조심하라, 그들은 제정신이 아니다.

  남 : 이따 볼 수 있어?
  여 : 지금 새벽이야.
  남 : 좋은사람 보는데 한밤이 대수야?
  여 : 그러지 말고 전화통화만 해.
  남 : 싫어. 지금 보고 싶어

제4야 내사랑 못난이, 사랑은 모든것을 용서한다.

여 :  뭘 보고 멋있다 생각했을까? 네모돌이에, 눈섭은 너무 짙고,볼은 복어배에 입도 사실은 균형이 맞질 않아. 내가 뭘 보고 넘어갔지?

제5야 남자여, 그 자존심 곳곳에 넘치는구나.

  남 :  사실내가 화났던 건 자기가 그 친구에 대해 감추고 있었던 거야.
  여 :  의미없는 사람였으니까…
  남 :  같이 잤기 때문이 아니고? 거기다 그건 친구랑 잤단 게 이해가 안가.  아무리 여자라 해도 봐줄 일 이 있는 거야.

제6야 여자여, 그 자존심 오직 얼굴에 있구나.

  여 :  이젠 내몸의 결점밖에 안보이지? 차라리 내얼굴을 바꾸라 그래. 애인을 바꾸든가. 통통한 내 다리가 예쁘달 땐 언제고… 뭘 입었건 난 나야.

제7야 시간이 지날수록 자꾸 확인해보고 싶은 게 사랑이다.

제8야 그 사람의 행복이 언제나 나의 행복이다.

  남 : 왜 시키지도 않는 일을 하는거지? 이런건 왜 사? 내가 사도돼.
   그 시간에 자기일을 해. 난 자기를 자아가 있는 한 인격체로 봤어.
  여 : 인격이 없단거야?
  남 : 나만 생각하잖아.
  여 :  그게 무슨 잘못이야? 나라면… 그런 사람 하나만 있어도 좋겠어. 내가 당신을 신경쓰는게 그렇게 싫어?  

제9야 헤어진 후에도 사랑은 계속되고 있다고 믿는다.

   한번 만나보면 않될까? 어젯밤 전화가 울렸는데…
그 사람일 것 같았어. 혹시 지금쯤 후회하며 날 기다리지 않을까?

제10야 사랑은 늘 헤어진 후에야 진심으로 깨닫는다.

제11야 사랑에 빠진 많은 사람들은 그 사랑이 마지막이길 바란다.

제12야 언제나 사랑은 움직이는것. 영원한 사랑은… 없다!?

   그녀와 헤어지고 하루종일 그녀의 흔적을 따라다녔어요. 그러나 마음의 병만 얻었죠.
난 그게 평생 갈 줄 알았는데 막상 낫고 보니 그녀도 별거 아니더군요.
웃기죠? 그게 인생인가봐요.

1야 에서 시작해서 1야로 끝난다..

1년이 12개월이 지나고 다시 1월로 시작 하듯이..

……………………………………………..

……………………………….언제가 보고 싶은 영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