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루*/~~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이제야 봤다..

첫느낌은.. 화질… 화질이 별로 안 좋았다..

역시 16mm필름이라고 하더군.. 이것을 35mm로 바꾸면서 필름의화질이

떨어 졌다고 한다..

총 4부로 나누어져 있었다.

패싸움. 악몽. 현대인.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자신에 의한 삶이 아니라, 어쩌다.. 아이너리하게. 더 착하던 성빈이

살인으로 감옥에 간다. 그리고 이 사건의 주동자인 석환은 형사가 된다.

정말 아이너리 하다. 인생이란 길을 자신이 걷는 것은 아니지만….

훗.. 계속되는 욕설들.. 흑백 영상들… 다큐멘터리식 구성….

형사의 삶의 애환, 건달로써의 삶.. 둘의 차이점. 결국은 다 같은…

인생이다. 다만 한쪽은 인정된 폭력을 사용 한다는 것뿐..

저 수십억씩 들었다는 영화보다 훨씬 좋게 느껴진다..

스펙터클의 부족을 영화 자체가 매꾸어 주니..

진정한 영화겠지>~…

그러나 한가지 의문이 남는다. 보통.. 흑백은 과거. 컬러는 현실을

찍는데.. 이것은 거꾸로 이다. 왜이지?…

현실을 바꾸고 싶다는 건가?… 모르겠다..

!!!!!!!!!기껏해야 죽기 밖에 더 하겠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