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루/진주만

진주만이라는 영화를 보았습니다..

쎄넥스에서 봤고요..

표가 역시 매진 이더군요.. 그래서 예약 취소된 표로

봤습니다.~~

역시 쎄넥스의 사운드는 좋더군요..

DD로 보았구요..

180분이라는 기나긴 러닝 타임임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지루한

느낌이 들지는 않더군요..

타이타닉과 라이언 일병 구하기의 짱뽕이랄까?..

로멘스와.. 전쟁영화를 적절히 배합되었구요..

각 등장 인물들은 실존 인물을 모델로 했다고 하더라구요..

음.. 일본의 진주만 기습을 좋지는 않게 표현 했지만…

일본을 직접적으로 비난 하지도 않았다….

일본의 기습 장면.. 장관 이었다…

폭발들…

비행기들….

총소리들…

특히 총소리는 의자가 떨릴 정도로.. 컸었다..

실감 날 정도로…

비국의 패권 주의도…

2차 대전의 비난을 일본에게 돌리지도 않고…

휴머니스트로 포장된 전쟁영화..

저번에 패스워드를 볼때…

펩시 콜라를 보고서..

와우!..했는데…

여기서는 코크가 나오더군요..

미군의 상징…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