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지기/해리포터

전 세계 적으로 엄청난 돌풍을 몰고 왔던..
해리포터 라는 책을 영화한 ‘해리포터’.
그중 첫번째 이야기 ‘마법사의 돌’을 영화한 것이다..
난 교보문고에서 이 책을 읽었었는데..
많은 사람들이 찾았던 걸로 기억한다..
읽고 있는데 계속 옆에서 책을 빼갔던 거 같으니깐..
그러나 내가 늙어 서인지..
혹은.. 책의 내용을 이해를 못 해서인지..
모든 시리지를 다 안 읽었다. 불의 잔은 읽은 생각도 안했으니깐…
그래서 인지 몰라도 영화 역시 별로 재미있게 보지는 못했다.


보통 책을 영화할때는 ‘각색’이라는 것을 한다.
그러나 이 영화는 원작에 너무 충실했다.
책을 보면서 약간의 상상을 했던 사람이면..
이 영화를 보면서 너무 실망했을 지도 모른다.



3명의 아이들의 우정,모험을 나타 내려고 했으나..
뭔가 부족했고..
FX효과도 퀴디치의 게임 장면을 제외 하고는..
별로 놀랄만한 것도 없었다.(그렇다고 이 장면이 엄청나다는 것은 아니다. 비교 우위)


소설을 재미 있게 봤고..
이런 내용에 흥미를 느낀다면 이 영화가 재미 있을 런지도 모르겠다..


선택 받은자 ‘해리포터’..
이런 류의 선택 받은 자의 영화를 볼때 마다..
나는 ‘모차르트와 샬리에르’ 가 생각 난다.
샬리에르인 우리들이 모차르트를 꿈꾸기 때문에.
어린 경우 신데렐라 이야기를 자신의 이야기 이기를 바라기 때문에..
이런 영화를 더 선호 하는지 모르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