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지기/일기 쓰기.

그동안 일기장도 여러번 날려 먹고..


프로그램도 바꾸고 해서.


이제 지금 쓰는 프로그램이 정착 한듯 하다.


 


PDA에 있는 프로그램 이다.


일기장이라는 포로그램은 PDA에 가장 잘 맞는 프로그램 같다.


PDA는 말 그대로 개인 정보 관리 보조자..


일기장에 정말 잘 부합된다.


 


어렸을때는 몰랐다.


일기를 쓰면서 왜 하루를 반성 하는지.


그러나 지금은 알듯도 하다.


하루를 어떻게 보냈는지..


한숨이 나오고.


내일은 안 그래야지 하면서.


같은 행동을 반복 하지만..


조금씩 고쳐 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기도 한다.


지속적인 자극의 결과인가;;


 


지금도 일기 쓰고 자야 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