햐!~/백설공주를 사랑한 난장이

작년인가..


백설공주를 사랑한 일곱번째 난장이의 이야기가.


인터넷을 떠 다녔었다.


 


그 일곱번째 난장이


‘반달이’의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이다.


 


‘바람의 언덕을 건너 벌꽃의 호수를 지나 안개숲에 오신 백설공주를 사랑 합니다’


이 말의 표현을 위한 반달이의 언어는…


아름 다웠다.. 그러나;; 나는 이해 못했었다;;;


 


전체적으로 매우 아기 자기한 공연이다.


소품들과 연령층을 위한 배려..


특히 뒷 배경의 변환은 놀라웠다.


 


마지막.. 안개숲에서


반달이의 몸짓은..


기억이 오래 남을 것 같다..


그 안개꽃…..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