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프린팅솔루션사업부 매각, HP에게 득인가 실인가

  • 매각시기
    1. 결정일시 2016.09.12 (10월 주총에서 승인 후, 11월 분사후 17년 매각)
    2. 분할: S-Printing Solution
      1. 자산총계; 347,657,560,237
      2. 부채총계: 209,134,736,061
      3. 자본총계: 138,522,824,177
      4. 자본금 : 50,000,000,000
      5. 최근매출액: 1,558,622,494,561
      6. 물적분할
  • 매각사유
    1. 2010년 #1 Laser MFP 달성. 2014년에 2020년 까지 Printer를 1위로 하고자 한다 하였으나,
      투자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고자 매각으로 결정

      삼성의 과거 Road MAP)

    2. 현재 프린터 시장 M/S 4% 수준이나, 단기간내 급속한 성장을 이룬것이나 절대적인 기대에 부흥 못함
    3. 그 외 Note7 리콜로 인한 매출감소, 주식 하락등을 수습하고, 무선에 좀 더 집중하기 위해 계륵을 잡음
      1. 오죽했으면 삼성후자, 동문전자 등의 이름을 가지고 있었을까…..
    4. 이로써, 삼성은 불확실성 제거. 선택과 집중 실행.
  • HP 매입사유
    1. 시장에 대한 A3 강화 메시지 전달
      1. 16 New Platform / 50개의 SKU 발표
    2. Laser 시장에서의 leadership 확보 – 삼성의 특허/엔지니어 확보
      1. Laser Engine 제조사가 축소되고 있는 시점에서, Canon의 영향력에서 벗어나고자함
        (HP는 Laser 프린터는 캐논 OEM라인업 보유. 삼성의 매입으로 자체 라인업 구성 가능)
    3. 어느 제조사 보다 탄탄한 라인업의 확보. 특히 레이저 + 잉크젯 통합 라인업 구성
품목 HP Canon Ricoh Xerox
인쇄기 O O O O
A3 레이저 O O O O
A3 잉크젯 O X O X
A4 레이저 O O O
A4 잉크젯 O O
Page Wide O X X X
  • 향후 예상
    1. 전통적으로 프린터 시장은 HP/삼성과 같은 IT Reseller, 그리고 Canon/Ricoh/Xerox와 같은 OA Dealer로 구성되어 있음
    2. 특히, A3는 OA Dealer가 시장의 Key Maker이기 때문에 2개의 IT Reseller로는 기존 시장의 공략은 어려움
    3. 단, HP의 이번 Deal은 기존 시장을 바꾸려는 의도가 있음.
    4. 즉, OA Dealer 중심의 시장에 HP의 Brand를 이용 A3 시장 전체를 바꾸고자 함
    5. 자체 기술인 Ink – Pagewide 기반으로 A3 시장을 공략을 1순위로 하나, Laser로 대응해야 하는 시장은 삼성의 Laser로 대응
    6. 결국 프린터 시장이 Ink로 가느냐, Laser로 유지되느냐가 HP의 성공을 가를 것임
    7. 삼성의 레이저 기술은 시장이 Ink로 재편되면 사장될 것이고, Laser로 유지되면 HP로서는 또다시 계륵임
      (Laser로 유지되었다는 것은, HP가 A3시장 공략에 실패 했다는 것임)
    8. 결론적으로 3~5년후 삼성의 레이저 기술은 시장에서 사라짐

이전 완료…

홈페이지 이전 완료 하였습니다.

구글에서도 textcube를 지원하다니..
근데. 여러 기능면이나 편리성 면에서
tistory.com 보다 부족한 면이 보입니다.
그래서 살짝 고민은 하였으나,
지금은 구글 프렌들리 정책과 함께,
모든 정보의 구글 집중화를 구축하고 있기 때문에.
구글로 홈페이지를 옮깁니다.!

http://011.sk – 삼성카드 생활비 재테크 서비스를 이용하자!!.

얼마전에 삼성카드에서
‘생활비 재테크 서비스’
라는 신규 기능을 추가 하였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일정금액을 미리 입금하고(선불 개념)
이 금액안에서 꽤 만은 캐쉬백을 준다는 것입니다.
캐쉬백의 비율을 6% 입니다.
간단히 생각해도 정기 예금보다 높은 이자 입니다.

그러나 처음, 이 서비스가 출시 되었을때 , 요거에 눈길도 안 주었습니다.
왜냐하면.!
일단 카드사가 고객에게 좋은일 시킬 이유가 없다.. !!!!
였기 때문에 분석도 안해 보았죠..

그러나 얼마전에 ,이렇게 하면, 카드사한테 무척 큰 이득이 있다는 것을 알았고,
그래서 해당 서비스를 좀더 자세히 살펴 보게 되었습니다.

일단 다음의 Excel 을 참조.





다음의 가정하에서,
매달 카드값으로 150만원을 내고, 21일날 150만원의 월급이 들어 온다는 가정에서 위의 쉬트를 그렸죠.
방법1 은.

결제일을 월급일 전으로 한경우.
이렇게 하면, 월급이 통장에 25일 정도 있던 것이므로, 이에 대한 이자 받음.
1년에 6~7 만원의 이자를 얻을수 있죠.

그러나 대분 결제일을 월급일 바로 뒤로 하죠.
이것이 방법2.
이렇게 하면, 월급이 통장에 있는 날은 1주일 미만의 기간.
결국 1년의 기대 이자는 0.5만원 정도..

그러나 생활비 재테크 서비스를 같이 한다면,
방법3 의 결과가 나옵니다.
재테크 이자 9만원 + 서비스 사용 안할때의 이자. 결국 9만원의 이득..

그러가 재테크 서비스의 최대 단점은..
방법2 의 소비 패턴인 사람이 방법 3으로 가려면,
한달치 카드값을 임시로 낼수 있는 방법이 있어야 합니다.
방법1 이 었던 저는 결제일만 바꾸면 되지만,
방법 2였던 분들은,
한달치 카드값을 어디서 가져와야,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수 있습니다.


그러나 소비 패턴을 바꿔서, 위 서비스를 이용하기 시작한다면,
매달 소비를 하면서, 적금 넣는 기분의 캐쉬백을 받을수 있을것 같아요!~!~

저도 이번달 부터, 결제일을 바꾸었답니다>^^



http://011.sk – 이 주식이 하루에 1580% 오른 이유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에 1580% 의 상승…

왜 이럴까요?
과연 무슨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ELW 하면서 이렇게 짜증난 경우는 처음이었습니다.
LP 가 유동성 공급을 전혀 안 하더군요.ㅡㅡ;

보시면 아시겠지만, LP가 팔지도 않고, 사지도 않고.. !!!!!

그래서 어제 진상 좀 떨었죠…

누군지는 알수 없지만 아무개한테 10주를 팔았죠.
어제 하락율이 90%…
그랬더니 LP가 급했는지.. LP가 가정성 매매를?..
헐.. LP는 원래 자기가 자기꺼 못 사게 되어 있는데..

뭐 어쨌던 이래서 일시적으로 유동성 확보.
그리고 털고 나왔습니다.ㅡㅡ;

사실 어제 산 아무개가 좀 잘해 줬으면, 더 괜찮게 팔았을터인데.
낼름 나가더군요.ㅡㅡ;

이제 아마 LP 보유량이 100% 가 되겠네용..
LP가 잘해 줬으면 계속 가지고 있어서, 꽤 수익이 날수 있었을 텐데…
쩝..

하나 TV vs 메가 TV !!!!

하나 TV 와 메가 TV 무료 이용 이벤트 때문에 두가지를 이용 중입니다.
사실 하나 해지 하려고 했지만,,
비교해보면서 쓰라고 해서리..

그래서 어머니께서 비교후 결정을 내리셨다.
집에서 아무래도 가장 많이 보시는 분이 엄마니깐..!

일단 연결도를 보자면.

메가 TV
외부인터넷 – 메가 TV 셋톱박스 – 인터넷 공유기 –  각 방의 인터넷 & 무선

하나 TV
외부 인터넷 – 인터넷 공유기 – 각 방의 인터넷 & 하나 TV 셋톱 박스

메가 TV 의 경우 xDSL 모뎀선이 메가 TV 로 들어 갔다가 또다시 이 선이 나와서 공유기로 들어 가야 한다.  즉 메가 TV 로 유선랜이 2개나 연결된다.
그리고 또 다른 문제는 만약 기존 모뎀선은 거실에 있고, 방에 있는 TV 에 설치 한다면, 선이 두개나 왔다 갔다 해야 하고, 이것은 무선으로 대체 불가능  이다.

하나 TV 의 경우는 그냥 하나의 client 로 사용 가능 하기 때문에, 무선으로 연결하기도 쉽고, 그냥 일반  PC처럼 연결하면 된다는 것이 편한것 같다.

그러나 위와같은 연결은 집에서 메가패스를 쓰고 있기 때문일 수도 있다.

그리고 컨텐츠를 재생측면에서 보면은,
어머니는 재방송을 위해서, IPTV 를 보신다.
리모콘은 메가 TV 가 더 세련되나, 리모콘 눌렀을때 반응이 너무 느리다. ㅡㅡ;
즉 컨텐츠의 선택까지는 하나 TV 가 더 빠르다.

그러나 컨텐츠의 선택후 컨텐츠의 재생에서는 또 다르다.
이것은 둘 의 방식의 차이에 기인한다.

메가TV는 실시간으로 방송 컨텐츠를 받아 오는 방식이다. 즉 최소한의 버퍼만큼만 다운을 받아서 볼수 있다.
버튼을 누르는 순간 거의 곧바로 방송이 나온다.

그러나 하나 TV 는 컨텐츠를 하드에 저장해서 PLAY 하는 방식이다. 고속 인터넷에서는 이럴 필요가 없지만, 일부 저속 인터넷 사용자를 위한 배려로 보인다. 그만큼 버퍼링 양이 크고, 이 동안 광고를 시청해야 한다는 불편함이 잇다.

그리고 메가 TV 는 빨리 돌리기가 되나, 하나 TV는 다운로드된 양만큼에서만 빨리 감기가 된다.
이것은 하나 TV의 큰 약점이다.

컨텐츠의 양면에서 본다면 재방송 위주의 우리집에서는 별 차점은 느낄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하드웨어 자체를 보자.

일단 메가TV 는 장비가 무척이나 크다.ㅡㅡ;
하나TV 는 WII 와 비슷하게 생겼다. 그러나 하나TV 의 약점은 위에 적었던 컨텐츠 재생방법의 차이 때문에 내부에 하드디스크가 있다. 항상 셋톱박스를 켜 놓는다고 했을때, 이 하드디스크의 소음이 귀에 거슬리는 것은 어쩔수 없다.

종합적으로 어머니께서는 하나 TV 로 결정을 하셨다.
아무래도 메가 TV의 느린 반응 속도는 ..
큰 약점으로 존재 했다.
내가 봐도, 메가 TV 의 인프라 연결 방법은 비 효율 적이다.
물론 그렇게 하면 여러 보안적&관리적 면에서 서비스 업체는 좋을 것이다.
그러나!!! 사용자는 불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