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 빠른 이체.

카뱅 덕분에 시중은행들도 혁식을 찾는것으로 보인다. 특히 카뱅의 주주인 KB는 카뱅 DNA를 흡수한 탓인지 최근들어 앱의 디자인등 UX가 정말 좋아지고 있다. 그러나 난 주거래를 이미 카뱅으로…ㅋ

그래도 기존거래 때문에 불가피하게 KB를 같이 이용하는데 빠른이체라는 메뉴가 생겼다.

이기능이 정말 추천할만하다.

최근 3개월내 이체한 통장을 등록해놓으면 다시 이체할때 공인인증서. 오티피 가 필요없다.

그러니깐 내가 카뱅 내통장으로 3개월내 이체를 했었으면 다시 카뱅으로 이체하는데 오티피없이 가능하다. 그러면 1회성 돈 보내는경우는 토스로 보내고 특정 계좌로 보내는것은 빠른 이체로 등록을 해놓으면 토스의 횟수 제한을 유용하게 사용할수 있을것 같다.

삼성 커브드 모니터

보름전쯤 사진을 찍어 놓고 이제야 글을 올린다.
삼성에서 몇년전부터 내놓고 있는 커브드 시리즈는 TV,  모니터가 있다.
장점으로는 안경을 쓰는 사람은 알겠지만 안경을 쓸때 구면/비구면 렌즈라는 차이가 있다. 렌즈는 곡면을 가지는데 실제 사물은 평면에 있으니 곡면만큼 왜곡이 생기기 때문에 비구면 렌즈를 착용하는데.
커브드 모니터는 사람이 원래는 구면으로 봐야하는데 평면 모니터를 보면서 왜곡이 생기기 떄문에 구면으로 표현해준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미 평면에 적응이 되어 있고, 내 뇌는 평면을 보면서 구면으로 인식을 하기 떄문인걸까. 이질감이 느껴진다.
브라운관  볼록 모니터를 보다가  평면 모니터를 봤을 떄의 이질감이다. 커브드 모니터는 오목 모니터니깐.

계속 보다보면은 적응은 되는데, 평면대비 눈이 편하다라는 느낌은 아직 어려운것 같고, 다만 더 넓은 화면을 더 좁은 공간에서 느낄수 있다는 장점은 있는 것 같다.  (오목 모니터니깐, 동일한 대각선 길이더라도 가로 길이는 평면 모니터 보다 짧다)

그리고 전자제품을 신제품으로 바꾸면서 느낄수 있는 또 하나는 소비전력이다. W까지는 확인 안했는데 아답터 크기는 2/3 정도로 줄어 들었다. 소비전력 또한 이만큼 줄었으리라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 

이자율.

적당한 이자율이란 어느정도일까?
돈을 빌린다면 낮을 수록, 돈을 빌려 준다면 높을수록 적당하다고 하겠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2자리는 넘지 말아야 하는것 아닌가 한다. 
이유는 간단하게 상장사들이 영업 이익율이 2자리가 되면 엄청 잘 나가는 회사이고, 
그렇다면 이것보다는 조금 낮아야 하는거 아닌가 하는 개인적 의견..

최근  P2P 사이트를 보고 있고, 투자도 하고 있는데  10%가 넘는 이자율을 제시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그정도 이율이라면 이자는 갚을수 있을지라도,  원금 갚기는 힘들다. 
만기되면 다시 빌려서 이자만 갚고.. 이렇게 몇년만 하면 이자가 이미 원금을 넘어섰는데
여전히 빚쟁이.  그러다 한번만 이자 연체하면 신용등급 하락과 함께 약탈적 이자율..
이렇게 되면 이제 이자 갚기도 빠듯하다..

나도 전에 연체 경험이 있는데, 몇 일 이자가 한달 이자 수준이었다.
그래서 숫자로만 알고 있던 두자리 이자율이 얼마나 무거운지 알고 있다.

요즘은 빚을 지는게 너무 일상화 되어 있고, 어쩔수 없고, 당연시 되었다.

“은행은 나의 친구. 자산의 실질적 소유자”

대학교 학자금 대출을 시작으로, 운좋게 회사를 빠르게 들어가도 회사 근처에 원룸 얻느라 또 대출 받고,
이자내다가 보너스 나오면 원금 갚는 식으로 해서 갚다 보면, 다른 여유가 없다. 
주객이 전도가 되서, 돈을 갚기위해 돈을 버는 상태가 되어 버린다. 
그러니깐 고생하는 나한테 선물로 여행, 뷰티등에 쓰는것이지 않을까.
그러나 중요한건 모른것이 순조롭게 풀렸을 경우다. 
절대 이것들중 하나라도 삐끗하면 안된다. 그냥 안되고 대안도 없다.

정말 우리는 열심히 사는데, 정말 힘든것 같다.

시골 갈때는 항상 기름을 여유 있게..

주유소 까지 거리 119킬로 미터.

추천을 해도 119KM는 너무 먼거리 아닌가..

근데 실제로 가장 가까운 주유소도 25KM정도어 있었고 여기는 100원정도 비싼곳이라 저곳을 추천한것은 충분히 이해가 간다.

그러나 기름이 100여킬로미터 갈만큼 남아서 여유있게 주유 하려한건데, 추천이 너무 먼곳이라 약간 당황할수 밖에 없었다. 결국은 가던길을 되돌아가서 기름을 넣는 방법을 택했다.

시골 갈때는 주유에 대해서 좀더 일찍. 미리 여유 있게 챙겨야할 필요성이 있다…

주식. 잠시 Pause..




이제 한동안 주식을 안하려고 한다. 가지고 있던거 다 팔고 이제 추석 지나면 매도금액들어 올꺼고. 그것으로 청산하면 정리 완료.

이번 투자는 결과만 보면 나쁘지 않다. 그러나 과정은 정말 안 좋았다.

주식 매수 -> 하락 -> 미수로 추가 매수(상승 기대) -> 반대 매매 -> 마통으로 반대 매매 막음 -> 주식 하락 -> 물타기 -> 손절매 안함
-> 상승 -> 목표 수익 도달에도 불구 매도 늦게함.

오를 종목 이었기에 상승 시기가 왔기에 다행이지, 그렇지 않았으면 엄청난 손해와 함께 끙끙 했을 것이다..

이번 투자에서 가장 큰 실수는 손절매 안한것.. 그러나 손해 보고서 손절매 하는 것은 언제나 힘든것 같고..
둘째로는 분산 투자가 안된것. 마지막으로는 목표 수익 되면 가차없이 팔것.

이렇게 하기위해서는 사람이 아니라 시스템 트레이딩이 되어야 할것 같고, 다음 투자는 내가 아닌 시스템이 할 수 있을 때가 되지 않을까 싶다…

보험사별 주행거리 할인 비교

보험사별 주행거리 할인 비교표..
이번에 갱신하려고 보니, 전체 금액은 보험사별로 비슷.

할인만 비교 하면 될듯!!.
*17/8/20 현재 기준. 각 홈페이지 참고

비고0~2,0002,000~4,0004,000~7,0007,000~10,00010,000~15,000비고
삼성화재37%30%22%22%0%https://direct.samsungfire.com/mall/car/mall_discount01.html
KB35%30%21%21%6%http://direct.kbinsure.co.kr/websquare/promotion.jsp?pid=1090038&code=0002&page=step1&EKAMS=naver.769.2841.1467.1421297895080.12678899&trackingDays=30&utm_source=naver&utm_medium=brand&utm_term=2_main_text&utm_campaign=naver_brand_2
동부화재31%19%16%14%5%https://www.directdongbu.com/contents/contents.do?rtnUrl=cms/product/at/pvuatarc02.cms.produ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