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 화폐. 비트코인

“We owe it to this new generation to respect their enthusiasm for virtual currencies, with a thoughtful and balance response, and not a dismissive one,” Giancarlo said.

http://fortune.com/2018/02/06/bitcoin-price-cftc-sec-cryptocurrency-hearing/

어제 미 CFTC,SEC (선물및증권거래위원회)의 청문회가 있었다. 그 중 신세대의 암호화 화폐에 대한 추종을 이해해야 한다는 발언이 있었다.

그러나 대한민국은 폰지사기. 거짓. 투기, 충들이라 불려지고 있다. (폰지가 뭔지 몰라서 찾아봤더니 다단계 피라미드. 폰지라는 사람이 처음 한것이다)

가장 열광했던 20대 30대. 열심히 노동해봐야 올라가는 물가. 전세값. 월세.( 매매가는 고려도 안한다) 보다도 낮은 임금 상승.

투자라 해봐야 부동산은 꿈도 못꾸고.

주식이라고 해봐야 개미.

한미약품등에 물리고 공매도에 치이고. 그러다 찾은 오아시스였다. 신기루가 아닌 오아시스가 암호화화폐 투자이지 않았을까.

그러나 대한민국은 투기로 규정했고, 갱생시켜야 할 존재로 치부되었다. 기본적으로 사람에 대한 신뢰가 있다면, 비도덕적 선택이 아니라면 그에 대한 존중과 이해를 해야한다. 그러나 그런것은 없었고 가르쳐야 할 대상, 망하면 나중에 정부를 해코지 할 대상으로 인식했다는것은 매우 유감스럽다.

언제나 당신은 옳다! 라는 오픈 마인드를 가졌으면 좋겠다.

혼다 CRV i-MID 안드로이드 연결

동작 영상

안드로이드 올인원으로 혼다 CRV i-MID 제어 화면..
연결은 안드로이드 -> USB2SERIAL -> 혼다 제어 보드 -> [이후는 그대로 혼다 AVCLAN 으로 동작 할듯..]

항상 그렇지만 외국산이 국내에 출시되면서 국내향으로 바꾸면서 다 비표준으로 만들어서,
뭔가 아무것도 안되게 해놓는다.
핸드폰, TV 등 한국향으로 출시라는 것은 갈라파고스향 출시. ㅡㅡ;

결선 방법하고 앱은 지속적으로 WIKI로 업데이트 예정..

위키 주소
https://wiki.flywithu.com/pages/viewpage.action?pageId=15269892

P2P 투자 중간점검. 피플펀드

피플펀드. 트렌치 A에 집중해서 투자중인데 여기는 서로 투자하려고해서 투자하기가 쉽지 않다.

얼마전 단순 단기 연체가 발생했으나 금방상환이 되서 리스크는 없는 상태이다. 이자율도 2자리이니 양호하고 원금과 이자가 동시상환이라 안정적이다.

가장 괜찮은 결과를 보이고 있으나 1회 투자 하한이 10만원이고 트리플 A같이 좋은 상품은 서로 투자하려고해서 가입이 어렵다. 그만큼 좋다는 것이겠지만..

P2P 투자- 8퍼센트 중간점검

벌써 단기연체건들이 발생했다.

2번도 안갚고 연체된것으로 의도적 대출후 미상환이라고 여겨진다. 리스크 요소로 알고는 있었지만 생각보다 빨리, 다수가 발생했기에 정확한 대출자 검증후 이루어지는것인지 의구심이 든다.

상황독촉은 문자로 하는것 같은데.. 음.

일단 좀더 지켜봐야 할것 같다.

P2P 렌딧 Lendit 중간점검

P2P를 시작한지 대략 1분기가 지났다. 그래서 중간점검을 해보았다.

이전 포스팅처럼 렌딧은 추가 입금없이 상환되는데로 출금중이다. 아직까지 연체는없으니 양호한 편이다. 그러나 이상하게 실질 연환산 수익률이 초기보다 올랐다. 기존은 6프로대였는데.

역시나.. 추정손실율이 2프로에서 3프로 되야 하는데(업계평균 부실률) 이거를 실질손실률(나한테 발생한 비율)로 싹 바꾸어서 0프로로 해서 올라 보이게 만든것이다.

평균 부실 고려시 여전히 6프로이고 그 이유는 너무 높은 렌딧이 가져가는 수수료. 어서 상환이 완료되야 하는데..

WD 4T purple hdd 구입

HDD가 결국은 또 사망했다.

그냥 PC용으로 쓸때는 괜찮았는데, NAS용으로 24시간 켜놓으니, 사망했나 싶다. 그래도 RAID0이라 데이터 손실은 없는 상태라는게 다행인가.

그래도 하드가 이상하면 즉시 경고를 주고 있어서 다행이랄까.

2017-12-13 22;40;08.PNG

고민을 하다가 하드용량을 늘리기로 했다. 자그만치 4T. 3T를 고민하였으나 하드는 짝수용량으로 사는거라는 이야기가 있어서.

요즘 하드는 일반하드 NAS용. CCTV용등 목적별로 다양하게 나온다. 가격을 올리기 위함인건 알겠는데 나스용 하드는 일반하드에 비해 20프로 이상비싸다. CCTV용은 5프로에서 10프로 비싼데 고가다 보니 할인쿠폰을 적용하니 일반과 큰 차이가 없고, 나스와 같게 24시간 사용을 전제한것이라 안정성도 믿을만 하다. 나스용으로 써도 되는지 몇개 사이트를 검색한결과 일반적인 나스라면 문제 없다는 결론을 얻었다.

나스하드와의 차이는 내부에 공기보다 가벼운 가스를 채워서 저항이 낮아서 좋다는 정도이다.

교체를 하고 보니 기존하드가 거의 7년 썼다. 이정도면 고장날 기간이기도 하다는 생각이 들었다.